헨리 밀러 11계명 by WaltzMinute



1) 한 번에 하나씩 일해서 끝까지 쓰라.
2) 새 소설을 구상하거나 "검은 봄"(헨리 밀러의 두번쨰 소설)에 새로운 내용을 추가하지 마라.
3) 안달복달하지 마라. 지금 손에 잡은 게 무엇이든 침착하게, 기쁘게, 저돌적으로 일하라.
4) 기분에 좌우되지 말고 계획에 따라서 작업하라. 정해진 시간이 되면 그만 써라!
5) 새로 뭘 만들지 못할 때도 일은 할 수 있다.
6) 새 비료를 뿌리기보다는 매일 조금씩 땅을 다져라.
7) 늘 인간답게! 사람들을 만나고, 이런저런 곳에 다니고, 내킨다면 술도 마셔라.
8) 짐수레 말이 되지 말라! 일할 때는 오직 즐거움만이 느껴져야 한다.
9) 그러고 계획을 따르지 않아도 좋다. 하지만 다음날에는 다시 계획으로 돌아와야만 한다. 몰입하라. 점점 좁혀라. 거부하라.
10) 쓰고 싶은 책들을 잊어라. 지금 쓰고 있는 책만을 생각하라.
11) 언제나 제일 먼저 할 일은 글을 쓰는 일. 그림을 그리고 음악을 듣고 친구를 만나고 영화를 보는 등. 다른 모든 일들은 그다음에.

1.
 헨리 밀러는 1932년 자신의 첫 소설인 "북회귀선"을 쓰면서 소설 작업에 대한 11계명을 만들었다고 한다. (김연수 작가의 "소설가의 일" 중 24페이지에서) 초현실주의적이고 외설적인 "북회귀선"의 내용과는 얼핏 매치되지 않는 작가 계명인 것은 분명하다.-소설 내용만 본다면 분명 열에 들떠 단숨에 써내려간 것처럼 생각되지만, 헨리 밀러의 작가 계명을 본다면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 같다.-
2.
 처음 헨리 밀러의 11계명을 읽었을 때, 나는 내 물리학자로서의 작업을 생각했다. 분명 그의 11계명은 내 일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처럼 생각되었기 때문이었다. "학(學)"을 하는 것은 어쨌든 어제의 세계엔 존재하지 않았던 것을 만들어내는, 혹은 발견해내는 일이다. 그 과정은 때로 안달복달하게 되기도 (3 계명), 롤러코스터를 타듯 기분이 오르락 내리락하기도 하고 (4,7 계명), 진전이 없기도 한다 (5 계명). 분명 그의 11계명은 내 작업에 시사하는 바가 있다.
3.
 오늘 다시 그의 작가 11계명을 읽었을 때, 나는 내 일을 생각하기보다는, 내 삶을 생각했다. 그의 계명들은 단지 직업의 세계에만 적용될 수 있는 말은 아닐 것이다. 시사하는 바가 많다.

덧글

  • 2015/04/26 23:5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4/27 22:1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5/04/27 17:3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4/27 22:1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정윤성 2015/04/27 20:24 # 답글

    좋네요. 배우고 싶은 마음가짐 같습니다.
  • WaltzMinute 2015/04/27 22:17 #

    네, 늘 염두에 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